검색

율동·중앙공원 반려견 놀이터 새 단장…5월 5일 문 열어

가 -가 +

성남피플
기사입력 2018-0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대형견, 중·소형견 공간 구분, 동물 등록한 개만 출입 허용

 

 

  성남시 분당구 율동·중앙공원 반려견 놀이터가 새로 단장해 오는 5월 5일 문을 연다.

성남시는 시설 재정비로 2개월간 휴장했던 이 2곳 반려견 놀이터를 이날 재개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는 7월 1일부터는 동물 등록한 반려견만 이곳 출입을 허용하기로 자체 방침을 세웠다.

율동공원 반려견 놀이터는 번지점프장 앞에 675㎡ 규모로 조성돼 있다. 체고(몸통 높이) 40㎝를 기준으로 이상은 대형견 공간(300㎡), 이하는 중·소형견(300㎡) 공간이다. 그 경계와 출입구를 철망 울타리로 분리했다. 기존의 흙먼지 날리던 바닥은 마사토(굵은 모래)로 포장하고, 다양한 반려견 놀이·훈련기구, 배변 공간, 음수대 등의 편의 시설을 갖췄다.

 

중앙공원 반려견 놀이터는 분당구청 맞은편에 1872㎡ 규모로 조성돼 있다. 이곳 역시 몸통 높이 40㎝ 이상의 대형견 공간(1000㎡), 그 이하는 중·소형견(720㎡) 공간으로 구분돼 있다. 울타리를 새것으로 바꾸고, 굵은 모래로 바닥을 깔았다. 관리사무소, 벤치, 그늘막 등이 새로 설치됐다.

율동·중앙공원 반려견 놀이터는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9시까지 반려견과 견주에게 무료 개방한다.

 

관리인을 배치해 입장 때 동물등록 여부를 내장형 또는 외장형 칩을 통해 확인한다. 13세 이하 어린이는 안전을 위해 성인 보호자가 동행한 경우만 입장할 수 있다.

 

성남지역에는 율동·중앙공원 외에도 야탑동 만나교회 맞은편(750㎡), 정자동 백현중학교 앞(375㎡), 금곡동 물놀이장 옆(825㎡), 수진광장 옆(750㎡), 단대공원(460㎡) 등 모두 7곳에 반려견 놀이터가 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에스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