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공무원『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행정명령 예외?", 의혹 제기

가 -가 +

성남피플
기사입력 2021-02-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 성남시청 전경     ©성남피플

 

성남시민연대 "1223일부터 31일까지 5인 이상 모임 158차례 확인"

 

성남시(시장 은수미) 공무원들이 경기도의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5인 이상 사적모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성남을바꾸는시민연대(이하 '성남시민연대')는 성남시가 공개한 202012월 업무추진비 지출 내역을 분석하여 공개했다.

 

성남시민연대에 의하면,"5명 이상 사적모임 금지행정명령이 내려진 지난해 12230시부터 31일까지 9일 간 성남시 업무추진비 지출내역 중 5명 이상 모임으로 확인되는 지출은 158건에 달했다." 고 밝혔다.

사용처가 제과점, 카페(커피전문점) 또는 사용목적이 선물 구입 등으로 되어 있는 지출은 제외했고 사용처가 음식점과 식당으로 표기되어 있는 내역만을 포함시켰다고 설명했다.

 

시민연대는 "감사관실의 경우 1224, 29일 각각 21, 19명의 중식비 업무추진비를 지출했다차량등록사업소는 1229일 공로연수 환송식 식비에 35, 목적으로 57만원을 지출했다. 35명이 참석"했으며 "구미도서관은 1229일 직원 격려 간식비 지출했다. 55명이 참석했다." 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또한 "부시장은 1224일 재난상황 관리부서 격려 간식비를 지출했다. 40명이 참석했고, 중원구청의 경우 1229, 30일 양일에 걸쳐 중원구 동장, 과장 오찬 간담회를 진행,각각 14, 16명 참석했다."고 밝혔다.

 

시민연대측은 "식비, 간식비, 다과비 등으로 다르게 표기되어 있지만, 실제 결제는 식당이나 음식점에 이뤄졌으며 5명부터의 사적모임 금지는 모든 국민이 대상이며, 공무원이라 예외일 수 없으며, 행정명령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성남시민연대는 많은 시민이 불편을 감수하면서, 정부의 5인 이상 사적모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솔선수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들이 행정명령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1223일 업무추진비에 대한 전수 조사와 행정명령 위반이 확인 된 경우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성남시에서는 아직 공식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에스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