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용노동부성남지청, 「체불청산 기동반」 편성해 건설 현장 체불 방지 비상근무

가 -가 +

성남피플
기사입력 2021-01-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 성남시 고용노동부 청사     ©성남피플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지청장 장영조)명절을 앞두고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 대책을 수립·시행하여 체불예방 및 근로자 생활 안정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작년 임금체불 발생액은 15,830억원으로 전년 대비 8.1% 감소했고, 이중 임금체불 청산액은 12,549억원으로 전년 대비 3.8% 증가했다. 성남지청 관내 사업장 또한 체불액은 28.8% 감소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임금체불이 감소한 것은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한 노사의 노력과 더불어 고용유지지원금,소상공인 지원금정부 지원금의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보이며,

    미청산된 체불액이 대폭 감소한이유는 1)소액체당금 상한액을 4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높여 체당금 지급액이 증가했고,

    근로감독관이 지도하여 해결한 임금체불 청산액도 증가했기때문이다.

     * 1)체당금 지급액: (’19) 4,599(‘20) 5,797(+26.0%)
2) 근로감독관 지도해결률: (’19) 48% (‘20) 52.5%(+4.5%p)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은 설명절을 앞두고 1. 18.부터 2. 10.까지 약 4주간체불 예방 및 청산을 위한 집중 지도 기간을 운영한다.

    이 기간에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을선정하여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지도하고,

    지청 내 체불청산 기동반을 편성하여 건설현장 등에서집단 체불 농성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현장에 출동하여 해결할 예정이다.또한 휴일과 야간에 긴급하게 발생할 수 있는 체불 신고에 신속히대응하기 위해 지방노동관서 근로감독관들은 비상근무를실시할 예정이며,

    코로나 19 상황임을 고려해 비대면 조사를 확대하고 설 명절 전에 체불이 신속히 청산될 수 있도록 지도할 예정이다.

  체불 노동자들의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체불 노동자들이 설날 전에 체당금을 신속히 지급받을 수 있도록체당금 지급처리 기간을 한시적으로 14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저소득 임금체불 노동자(부부 합산 전년도 연간소득액 5,852만원 이하)생계비 융자 금리한시적으로 0.5%p 인하*하여 취약 노동자들의보호를 강화할 계획이다.

* 이자율 연 1.5%1.0% 인하(‘21.1.21.~2.28.), 1인당 1천만원 범위에서 체불액 융자(고용위기지역·특별고용지원업종은 2천만원 한도)

     한편 일시적 경영악화로 임금을 지급하지 못한 사업주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융자 이자율을 인하*하여 사업주의자발적인 체불 해결을 유도하고,

* 체불임금 청산의지가 있는 사업주에 대해 사업장당 최고7천만원 한도로 융자지원(이자율인하: 담보 2.2%1.2%,신용 3.7%2.7%, 인하기간: 1.18.2.28.

- 코로나 19에 따른 사업주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업주 융자의 1~2분기 원금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상환기간 6개월 연장)

   장영조 지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많은 근로자가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근로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 안정 지원에 최선을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에스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