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교육복지사 파업 선포

가 -가 +

김영욱
기사입력 2021-0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 12일 박미향 전국학비노조위원장(가운데)및 학비연대회의 대표자들이 경남교육감실을 점검하고 "경남교육감 직접교섭!"을 요구하며 농성에 들어갔다.     © 성남피플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노동조합’)13일 오후, 경남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복지사 파업선포 및 교육감 직접교섭을 요구했다.

 

노동조합은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와 교육부 및 17개 시도교육청간의 2020년 임금집단교섭이 지난 1224일까지 본교섭을 포함, 12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하였고 2020임금집단교섭의 연내타결을 목표로 예고된 총파업을 보류하면서까지 1231일 집중교섭을 이어갔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는 사측 최종안이 유효기간 후퇴와 임금억제, 교육복지사를 비롯한 일부 직종의 강제유형편입에 따른 임금삭감, 특수운영직군과 강사직종 등의 보수표 미적용에 따른 차별 등이 담긴 내용으로 이는 도저히 노동조합이 받아들일 수 없는 안이기에 교섭이 파행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본급 동결과 강제유형편입 등 사측의 일방적 임금체계 변경으로 임금삭감의 피해가 가장 크게 예상되는 교육복지사는 이에 분노하고 규탄하며 다가오는 115() 1차 경고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또한 교육당국은 노동조합의 지난 교섭파행 이후 계속된 교섭재개에도 교섭일정 확정을 차일피일 미루다 결국 부당노동행위로 고발될 위기에 처하자 교섭중단 후 2주가 지난 어제서야 비로소 교섭 일정은 통보하였으나, 사측 실무교섭단의 교섭해태가 매우 예견되는 상황이며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사용자측의 교섭해태를 촉구하고 일부 직종의 임금삭감안과 유효기간 후퇴안을 포함한 독소조항을 제거한 수정안을 갖고 교육감이 직접교섭에 임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교육감들의 책임있는 직접교섭을 통한 조속한 임금교섭타결을 촉구하며 12일부터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대표자와 교육복지사직종분과 대표자들이 각각 경남교육청과 세종교육청 교육감실에서 연좌점거 농성에 돌입하여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에스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