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평통성남시협, “4.27판문점선언 즉각 처리” 성남시민 서명부 국회의원 3인에게 전달

가 -가 +

김영욱
기사입력 2020-06-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 민주평통성남시협의회 한덕승회장 등 임원및 회원들이 판문점선언 국회비준을 촉구하는 성남시민 서명부 전달식을 하고 있다.     © 성남피플

 

성남 시민들이 성남시 국회의원 4인에게 4.27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동의를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통성남시협의회(회장 한덕승)5월 한 달 동안 성남 시민들이 참여한 서명부를 61, 성남지역의 3인 국회의원 사무실에 전달했다.

민주평통 성남시협의회는 성남지역 21대 국회 당선인 4(김태년, 윤영찬, 김은혜, 김병욱)에게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 동의안 처리에 앞장서도록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5월 초부터 전개했다. 코로나19사태로 오프라인 서명운동은 하지 못하고 온라인에서만 서명운동을 진행하여 770여 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이 날은 실질적인 21대 국회 개원 첫날이라 국회의원에게 직접 전달하지는 못하였으나, 각 사무실 관계자로부터 이구동성으로 "시민들께서 요구하시면 언제든지 받들겠다. 4.27판문점선언 국회비준 동의안이 21대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는 것이 의원님의 뜻"이라는 답변을 받았다.

민주평통 성남시협의회 한덕승 회장은 서명운동을 시작하면서 국회의 동의를 받는 조약은 법률과 같은 법적 효력을 갖기 때문에 4.27판문점 선언이 국회 동의를 받으면 정권이 바뀌어도 마음대로 개폐할 수 없다라고 국회 비준 동의 촉구 운동의 의미를 강조한 바 있다.

민주평통 성남시협의회 장주향 사무국장은 "오늘 방문한 국회의원 모두 적극적인 입장을 표방해서 보람을 느낀다. 약속한대로 앞장서서 역할해 주시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서명부는 4인 국회의원 모두에게 전달할 예정이었으나, 미래통합당 김은혜 국회의원의 방문 사절 의사 표시로 분당갑 지역에는 전달하지 못하고 수정구 김태년 국회의원, 중원구 윤영찬 국회의원, 분당을 김병욱 국회의원 3인에게만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한덕승 회장을 비롯해 황인상 지회장, 이재용 지회장, 최진희 지회장, 장주향 사무국장, 이효숙 수석부회장, 김영권 부회장, 홍대희 부회장, 송민규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주)에스엔미디어. All rights reserved.